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 일벌백계 케이스로 남겨야, 뉘우치는 기색없다
상태바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 일벌백계 케이스로 남겨야, 뉘우치는 기색없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 일벌백계 케이스로  , 뉘우치는 기색 없이 

전남편을 살해한 고유정에게 국민들의 여론이 싸늘하다. 

20190624_004023.png
▲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이십만명이 넘었다고 한다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이십만명이 넘었다고 한다. 청원 올린지 불과 이십일도 안된 것을 감안한다면 상당한 숫자라고 할 수 있다.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는 청원에는 결혼생활이 지옥이라고 밝힌 바 있다. 뉘우치거나 후회하는 기색이 없어 더 공분을 사고 있다. 

언제부터인지 가해자의 인권이 중시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고유정의 잔인함은 유가족이 듣기만해도 견딜수가 없었을 정도였다. 

유족들은 절규에 가깝게 눈물을 흘리면서 질타했다. 유족들은 고유정을 몰아세우면서 왜 죽였냐고 고성을 질렀다. 고유정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서 말을 하지 않았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