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청소년들이 만드는 ‘하나의 선율’
상태바
세계 청소년들이 만드는 ‘하나의 선율’
이천시 8월 2일 ‘글로벌 음악회’ 일본·미국 등 지역 인재들 모여 오케스트라 구성… 감동 무대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06.2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그간 다져 온 다양한 국제 교류 경험과 확장된 국제 교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새로운 형태의 국제 교류 행사를 준비한다.

‘글로벌 청소년 음악회’로 명명된 이 음악회에는 이천시와 자매 및 우호결연을 체결한 도시와 시가 의장도시로 활동하고 있는 공예 및 민속예술 분야 유네스코 창의도시가 함께 한다. 이천을 비롯해 리모주(프랑스), 샌타페이(미국), 세토(일본), 알아샤(사우디아리비아), 우시(중국), 파두카(미국) 등 6개국 7개 도시 6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각 도시에서 음악적 재능이 있는 청소년(14세 이상 중·고교 및 대학생)들이 모여 하나의 오케스트라를 구성해 연주회를 갖고, 일반 음악회와는 차별화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무대의 매력은 이천시 자매·우호도시 및 공예 분야 유네스코 창의도시에서 온 다양한 인종들로 구성된 청소년들이 하나의 오케스트라로 구성된다는 점이다. 각 나라의 특색 있는 대표곡 위주로 다양하게 편성된 프로그램과 현악·관악·목관·타악기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무대를 만든다.

이와 함께 다른 시대, 서로 다른 장르가 만나 글로벌 오케스트라를 통해 풍성하고 아름다운 선율로 되살아나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다.

글로벌 청소년 음악회는 8월 2일 오후 7시 이천아트홀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초등학생 이상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