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행정체제 개편 시행 앞두고 ‘광역동 개청 종합상황실’ 운영
상태바
부천시, 행정체제 개편 시행 앞두고 ‘광역동 개청 종합상황실’ 운영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06.2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는 다음 달 10개 광역동으로 전환하는 행정체제 개편 시행을 앞두고 ‘광역동 개청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광역동 시행에 따른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마련된 상황실은 오는 28일부터 7월 3일까지 부시장이 총괄하며, 자치행정과장을 상황반장으로 14개 실무반을 구성·운영한다. 실무반은 행정체제 개편 및 시민 생활과 밀접한 시 관련 부서와 10개 광역동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상황실은 28일 오후 6시부터 광역동 업무 개시일인 7월 1일 오전 9시까지 24시간 운영해 시스템자료 변환, 민원업무 시스템 운영 등 민원처리에 차질이 없도록 점검하고, 7월 1일부터는 민원 불편과 돌발 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계획이다.

 시는 행정체제 개편에 따른 시민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광역동 실무추진단’을 운영해 왔으며, 총 92건의 개선과제를 발굴해 해소책을 마련한 바 있다. 또한 ‘광역동 추진위원회’, ‘행정혁신자문위원회’ 등을 구성해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왔다.

 아울러 광역동 시행과 연계해 시민 생활과 밀접한 공적자료 변경 등 시스템 정비 사전 조치가 필요한 29개 유관기관과 2회에 걸쳐 합동점검회의를 개최하고, 포털사이트 네이버·다음 등을 통해 관련 사항들을 지속적으로 홍보해 왔다.

 장덕천 시장은 "행정체제 개편은 행정의 효율성과 시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하고 있어 새로운 부천의 도약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남은 기간 동안 체계적이고 꼼꼼하게 광역동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