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 이진우 기자 올해 3번째 ‘이달의 사진상’
상태바
본보 이진우 기자 올해 3번째 ‘이달의 사진상’
‘사진과 함께 한 50년 세월…’로 포트레이트 부문에서 최우수상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6.26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우 본보 사진기자가 최근 한국사진기자협회가 주최한 ‘제197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포트레이트(portrait) 부문에서 ‘사진과 함께 한 50년 세월-이준석 성신카메라 대표’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기자는 지난달 1일 인천시 중구 인현동의 성신카메라 스튜디오에서 이준석 대표의 모습이 카메라 렌즈에 투영되는 순간을 담았다. 선정된 사진은 올해 한국보도사진전 심사에 자동으로 올라간다.

이 기자는 올 1월에도 스포츠 피처 부문에서 ‘물러설 수 없는 숙명의 대결’로 최우수상을, 5월에는 피처 부문에서 ‘사진과 봄 파란 바람 햇살 속으로’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지난해를 포함해 총 8회째 수상이다.

한편, 한국사진기자협회는 전국 신문·통신사 등 소속 회원 500여 명이 지난달 취재한 보도사진 작품을 대상으로 네이처(nature)와 스폿(spot), 시사, 생활 등 11개 부문에서 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