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조직개편안 통과 ‘불편한 도의회’
상태바
道 조직개편안 통과 ‘불편한 도의회’
협치 도외시한 집행부와 신경전 여당 "산하기관 개편 논의 강화"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6.26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경기도정 운영 기조를 담은 조직개편안이 경기도의회를 최종 통과했다. 하지만 조직개편안 확정 과정에서 불거진 소통 문제를 두고 도와 도의회 간 껄끄러움은 가시지 않았다.

도의회는 25일 제336회 정례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이재명 지사 취임 후 도가 마련한 두 번째 조직개편안을 담은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에 대한 수정안을 의결했다.

이번 도 조직개편안은 공정국·노동국 등을 신설하고 보건복지국을 보건국과 복지국으로 분리하는 한편, 한시기구이던 철도국을 철도항만국으로 상설화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번 도 조직개편안에 대해 도의회는 각 실·국 사무와 밀접한 상임위원회와의 사전 협의 등 상호 소통 부재를 지적, 소관 상임위에서도 2차례 처리를 보류하는 등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결국 전날 기획재정위원회는 조직개편안 일부를 수정해 본회의로 넘겼지만 도의회는 "도의 이번 조직개편안은 절차와 숙의를 도외시한 미성숙한 기획"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종섭(용인4)수석부대표는 이날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도는 자신들의 기획안을 설명하고 설득할 기회를 놓쳐 자기 성과를 스스로 훼손시켰다"며 "자신들의 기획을 절차와 숙의를 도외시한 미성숙한 판단으로 비판받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가 조직개편안을 입법예고한 기간은 고작 이틀이었고, 도민을 대변하는 도의회 각 상임위와의 의견 조율도 현저히 부족했다"며 "다수의 동료 의원들이 이의를 제기하고 실망을 금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변인단도 이날 정례 브리핑 및 주간 논평을 통해 "도가 도의회와 제대로 소통하지 못했고 의견을 묻는 절차를 지키지 못했다"며 예정된 도 산하 공공기관 개편 등에 있어서는 논의 절차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 대변인단은 "집행부의 행태는 도민의 대의기구인 의회와의 소통 및 협치에 여전히 미숙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앞으로는 도정의 양대 축인 의회와 집행부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