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청 주변 공원 일대 오는 2022년 6월까지 ‘안트럴파크’ 조성
상태바
안양시청 주변 공원 일대 오는 2022년 6월까지 ‘안트럴파크’ 조성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가 시청 주변 공원 등을 연결, 이곳을 시민이 휴식과 휴양,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대규모 복합문화 거리로 꾸민다.

2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청을 중심으로 한 일대를 ‘안양의 센트럴파크’를 의미하는 가칭 ‘안트럴파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청과 인근 중앙공원, 미관광장, 시민대로, 평촌공원을 보행자 중심의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시민들이 편안하게 걸으면서 다양한 문화와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시는 오는 8월 말까지 이 일대 복합문화거리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구체적인 조성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어 내년에 예산을 편성, 본격적인 조성공사에 들어간 뒤 2022년 6월께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일단 사업 구역 내 각 공원 등을 연결하는 보행자 전용도로를 만들고, 주말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며, 다양한 휴식공간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또 일부 자동차 도로는 폐쇄, 보행자 도로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밖에 여름철 물놀이시설, 겨울철 스케이트장과 잔디마당, 소규모 거리공연을 할 수 있는 공간 등 각종 문화시설 및 편의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곳을 어떻게 꾸밀지는 연구용역 결과가 나와봐야 알 것 같다"며 "새로운 시설을 만들기보다 각 공원 등의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이곳을 뉴욕의 센트럴파크 같은 공간으로 꾸민다는 것이 시의 목표"라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