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 걸린 정책공모… 30개 시·군 경쟁 후끈
상태바
600억 걸린 정책공모… 30개 시·군 경쟁 후끈
종전 대비 수상기회 확대 총 30건 제안서 등록 마감
道, 심사 거쳐 14개案 선정 특별조정교부금 지원키로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06.27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억 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걸고 경기도내 30개 시·군이 경쟁을 펼치게 됐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5일 시·군에 지원하는 특별조정교부금을 공개경쟁을 통해 결정하는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의 공모를 마감한 결과 30개 시·군에서 30건의 제안서를 제출했다.

세부적으로 40억~100억 원을 지원하는 대규모 사업에 14건, 20억~60억 원을 지원하는 일반규모 사업에 16건이 접수됐다.

도는 제출된 정책을 대상으로 현장·예비심사와 본심사를 거쳐 대규모 사업 4건, 일반규모 사업 10건 등 모두 14개 정책에 600억 원의 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대규모 사업 3건, 일반규모 사업 7건 등 10건에 45억∼100억 원을 지급했던 종전 방식보다 수상 기회를 확대한 것이다.

공정한 평가를 위해 도 소속 각종 위원회와 전문가 중에서 4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현장·예비심사와 본심사를 맡는다.

시·군 추첨을 통해 4개 그룹으로 분류한 뒤 7월 16~18일 심사위원들이 직접 시·군을 찾아 현장평가하는 방식으로 예비심사를 진행한다. 상위 14개 사업을 대상으로 주민이 참여하는 온·오프라인 투표를 병행해 9월 3일 본심사를 통해 순위를 가린다.

도 관계자는 "정책공모 2019는 특별조정교부금에 대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시·군이 대규모 숙원사업을 추진할 원동력을 제공하는 것이다"라며 "민선7기에도 정책공모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군의 지역 개발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공정·평화·복지의 경기도 핵심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공모 대규모 사업 부문에서는 파주시가 ‘평화와 평등이 공존하는 경기 평평한 마을 조성사업’으로 대상(100억 원)을 차지했으며 시흥시가 최우수상(80억 원), 군포시가 우수상(60억 원)을 받았다. 일반규모 사업 부문에서는 고양시가 ‘한강하구 남북 공동 연구 및 경기 생태·역사 관광벨트 조성사업’으로 대상(50억 원)을 받았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