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R&D산업인턴지원사업 날로 인기
상태바
인하대, R&D산업인턴지원사업 날로 인기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학교가 운영하고 있는 ‘지역 중소?중견기업 R&D 산업인턴지원사업(이하 R&D인턴십)’이 지역 기업에 성장 동력을 전달하고 실력을 갖춘 인재를 발굴하는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7일 인하대에 따르면 최근 지역 중소·중견기업과 대학이 상생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R&D인턴십에 참가할 학생들을 모집하고, 다음 달부터 올해 첫 사업을 시작한다.

이번에 참여하는 기업은 인천지역 내 바이오, 의약, 자동차 부품, 화장품 등 제보분야 14개 업체다.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난 2017년 초에는 참여 기업이 7개에 불과했으나, 입소문을 타면서 지난해는 모두 세 차례 진행해 각 15~17개 기업이 참여했다. 이 사업을 같이 하겠다는 기업도 늘고 있어 현재 2회 이상 참가한 업체가 70~80%에 이른다.

하니웰 애널리틱스 박민서 이사는 "처음 학생들이 연구·개발을 한다고 했을 때는 간단한 일 말고 할 수 있는 일이 있을까 걱정했지만 우려했던 것과 달리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아이디어로 난제를 풀어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공과대학 4학년이거나 휴학생,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한다. 인턴 기간 중 수당으로 월 150만 원 씩 받는다. 현장실습 학점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다. 올해는 모두 11명의 학생들이 인턴으로 활동한다. 기업 관계자와 인하대 산학협력교수 등이 멘토가 돼 학생의 연구개발과 취업 지도 등을 돕는다.

사업을 맡은 인하대 최종식 산학협력 교수는 "처음에 학생들에게 너무 버거운 일을 맡겼던 기업들이 해가 지날수록 서로 상생하는 방법을 찾아가고 결국 의미 있는 결과를 이끌어내 기업 발전으로 연결되는 사례도 많다"며 "이렇게 현장에서 경험을 쌓은 학생들의 취업률은 높은 편이며, 프로그램 참가 중에도 삼성·현대 연구소 등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취업할 정도로 성과가 좋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