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오는 9월부터 미동물등록 주인 60만 원 과태료 부과
상태바
안양시, 오는 9월부터 미동물등록 주인 60만 원 과태료 부과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7.0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부터 동물 등록을 하지 않은 반려견 주인에게 최대 6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양시는 7∼8월 두 달간 반려견 동물 등록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준주택에서 기르거나 그 외 장소에서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3개월령 이상의 개는 해당 지자체에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한다.

시는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를 위해 미등록 반려견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하고, 기간 내 등록 및 변경 신고를 할 경우 과태료를 면제해 준다. 9월부터는 단속을 벌여 미등록자와 변경 미신고자에 대해 최대 6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는 동물 등록 자진신고기간 내 동물 등록 참여율을 높일 수 있도록 캠페인을 펼쳐 나갈 방침이다.

동물 등록은 관내 동물병원 42개소에서 가능하다. 동물 등록 사항 변경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 또는 각 구청에서 하면 된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