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정상 댄서 모여 화려한 퍼포먼스 뽐낼 ‘번 더 플로어’ 인천 무대
상태바
세계 최정상 댄서 모여 화려한 퍼포먼스 뽐낼 ‘번 더 플로어’ 인천 무대
17일부터 이틀간 인천문화예술회관
  •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07.0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정상의 프로 댄서들이 펼치는 댄스의 절정 ‘번 더 플로어’ 공연이 2012년 이후 7년 만에 인천을 찾는다. 17일부터 18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2007년, 2010년, 2012년 3차례 한국 공연 당시 전석 기립박수를 이끌어 낸 번 더 플로어는 화려한 조명과 의상의 조화,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댄서들의 박진감 넘치는 퍼포먼스로 잊지 못할 무대를 선보인다.

이 공연은 1997년 프로듀서 할리 메드카프가 엘튼 존의 생일파티에서 열린 환상적인 퍼포먼스에 반해 쇼 비즈니스계 세계 최고의 크리에이터들과 프로 댄서들을 한자리에 모은 것에서 시작했다. 그는 전통적인 볼룸댄스와 록을 융합해 ‘무대를 불태우자(Burn the Floor)’라는 타이틀로 댄서들이 무대에서 경쟁하는 것이 아닌 하나의 팀으로 즐길 수 있는 쇼를 탄생시켰다. 전 세계 16개국 74개 도시에서 공연했다. 전미 흥행 2위, 2002년 일본 초연에서 무려 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해 일본 전체 흥행 1위를 차지했다.

6개국 출신의 세계 댄스선수권 수상 및 우승자들이 선보이는 탱고·살사· 자이브·바차타·왈츠 등 다양한 댄스 장르의 화려한 무대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이어져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