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수·양효진, 프로배구 최고 연봉
상태바
한선수·양효진, 프로배구 최고 연봉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07.03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프로배구 인천 연고 대한항공의 세터 한선수가 5년 연속 남자부 최고 연봉자가 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일 2019-2020시즌 등록 선수 명단과 연봉 계약 내용을 공개했다. 대한항공의 정규리그 우승에 한몫한 한선수는 지난 시즌과 동일한 6억5천만 원을 받는다. 여자부에서는 양효진(현대건설)·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3억5천만 원을 기록해 ‘공동 연봉퀸’에 올랐고, 양효진은 7시즌 연속 여자부 ‘연봉 톱’을 유지했다.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는 10월 12일 천안에서, 여자부는 10월 19일 인천에서 개막하며 내년 1월 도쿄 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전 기간 리그는 쉰다.

최유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