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 맡아라"
상태바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 맡아라"
손학규·정동영·이정미 기자회견 "선거제도 개혁 완수 의지 보이길"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7.0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 대표는 2일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이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손학규, 정동영, 이정미 등 3당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은 여야 4당 공조로 만들어온 선거제도 개혁을 책임 있게 완수하고자 하는 의지를 밝히길 바란다"며 "그 의지의 출발점은 정개특위 위원장을 민주당이 맡아 특위를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8월 말까지로 두 달 연장된 특위 활동 기간 종료 전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안의 처리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의 교묘한 시간끌기에 휘둘려 허송세월을 보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3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선거제도 개혁을 끝내 좌초시키려는 생떼 부리기 전략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정치를 바꾸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에 책임 있게 응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민주당은 정개특위 심상정 위원장을 교체하라는 한국당의 집요한 떼쓰기에 굴복하고 말았다"며 "만약 이번 합의로 정치개혁 논의의 주도권이 반개혁 세력인 한국당에 넘어간다면 선거제도 개혁은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사라지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혁이 물 건너가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도 물 건너간다"며 "선거제 개혁 없이 다른 어떤 입법도 처리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이어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한국당에 넘겨준다면 더 이상 야 3당의 협조를 구하기 어려울 것이고 공조 파탄이 이어질 것"이라며 "‘개혁 포기’를 넘어 ‘개혁 파탄’ 정권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