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일본, 수출규제 철회" 한목소리
상태바
여야 "일본, 수출규제 철회" 한목소리
민주 "경제보복 조치 깊은 유감"
한국 "정부 뭐했나… 외교 참사"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7.0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2일 한목소리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철회를 촉구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를 향해 외교참사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일관계 미래에 악수를 두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는 것 같아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인 무역 정신을 말했던 일본이 3일 만에 말을 뒤집었다"며 "수출규제는 자국(일본) 기업에도 큰 부담을 주는 행위로 반도체 규제 결과는 자가당착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장기적인 측면에서 반도체 부품 소재의 기술개발과 시설 투자를 늘려 국내 반도체 산업 성장동력의 새로운 길을 마련하길 촉구한다"며 "국회도 입법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조치는 일본 경제에도 큰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동북아 평화 안정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경색된 한일 관계와 그로 인한 무역 보복을 해결하기 위해 긴급 한일의회 교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의 외교라인은 물론 모든 전직 외교관을 비롯해 국회·기업·학계 등 모든 분야에서 한일 외교안보라인을 가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를 향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외교부는 이런 최악의 사태가 벌어질 때까지 방관하고 있었다. 감정외교·갈등외교가 가져온 외교 참사"라고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