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복지재단 10주년맞아 ‘미래를 논하다’ 주제로 토론회
상태바
평택복지재단 10주년맞아 ‘미래를 논하다’ 주제로 토론회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평택복지재단은 재단 창립 10주년을 맞아 중·장기 발전계획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중장기 발전계획 연구결과에서 제안한 사업계획을 실행하기 위해 지난 2일 토론회를 개최했다.

2019070301010001725.jpg
팽성복지타운 2층 대강당에서 ‘평택복지재단 중·장기발전 계획 실행을 위한 토론회 - 평택복지재단의 미래를 논하다’란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와 관련 전문가, 시민 등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지역사회 공공·민간·학계 및 관계자들과 함께 평택복지재단의 역할 및 정체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중장기 발전계획을 공유하며 상호 간의 협력과 사업계획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서보람 평택복지재단 기획연구실장 ‘평택시 중·장기 발전계획 연구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이종복 평택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평택시의회 강정구 평택시의회 의원, 이창현 평택시복지정책과 무한돌봄팀장, 김준경 남서울대 교수, 김정화 한국복지대 교수, 정영호 부락종합사회복지관 부관장, 오민수 경기복지재단 연구위원, 반호진 평택복지재단 반호진 사무처장이 참여해 평택복지재단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한편, 평택복지재단은 이번 토론회를 거쳐 지난 1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지방출자·출연기관의 공익법인으로서 재단 기능의 변화와 향후 국가공공 사회서비스 전달체계의 변화에 발맞춰 지역복지현장이 준비해야 할 컨트롤타워 역할에 집중할 계획이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