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출신 독립운동가 원심창 의사 48주기 추모식 청담고 체육관서 개최
상태바
평택 출신 독립운동가 원심창 의사 48주기 추모식 청담고 체육관서 개최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4일 팽성읍 소재 청담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평택 출신 독립운동가 원심창 의사 48주기 추모식을 개최했다.

2019070401010002301.jpg
이날 추모제는 원심창 의사의 항일독립정신을 계승·발전시키고, 추모하기 위해 이종호 평택시 부시장을 비롯한 내빈과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원 의사는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 출신으로 1933년 3월 17일 상해 육삼정에서 주중 일본공사 아리요시 아키라 폭살을 계획한 육삼정 의거의 주역으로 참여했다 거사 직전 발각·체포돼 일본 감옥에서 13년간 복역했다.

육삼정 의거는 윤봉길·이봉창 의거와 함께 일제강점기 중 해외 3대 의거 중 하나이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시는 앞으로 원심창 의사 기념사업회와 함께 육삼정 의거와 그 주역인 원심창 의사의 독립활동 사항을 바르고, 정확하게 알리면서 선양사업도 착실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참여하고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