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진·악취 주범 톱밥공장 건립 절대 안돼"
상태바
"분진·악취 주범 톱밥공장 건립 절대 안돼"
안성시 미장리 마을 주민들, 공장 인허가 절차 진행 소식에 ‘반발’
현수막 제작·게시하고 시에 70여 명 반대 서명 담은 진정서 전달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7.0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삼죽면 미장리 마을 주민들이 지역 내에 톱밥공장 건립을 위한 인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라는 소식에 시에 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반발하고 나섰다.

2019070801010002941.jpg
▲ 안성시 삼죽면 미장리 신미마을에 주민들이 톱밥공장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게시해 놨다.안성=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7일 안성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농업법인 A기업은 미장리 소재 1만7천여㎡ 부지 임야에 톱밥공장 건립을 위한 인허가를 받기 위해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은 톱밥공장 인허가 시 마을이 환경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공장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주민들은 최근 마을회의를 열고 마을 환경피해로부터 생존권 사수를 위한 공장 건립 반대 의견을 수렴했다. 아울러 이러한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제작하고 톱밥공장 건립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시에 전달했다. 진정서에는 100여 명이 거주하는 신미마을 주민 중 70여 명이 서명했다.

 주민들은 "삼죽면 미장리 신미부락에 들어서 있는 대규모 돈사와 퇴비공장, 돼지 분뇨건조시설에서 배출되는 역한 악취와 오염물질로 인해 숨 쉬기도 힘들다"며 "마을 주민들은 더 이상 분진 및 악취를 풍기는 시설이 신축되는 것을 절대 반대한다"고 역설했다.

 신미마을 곳곳에는 ‘주민 생존 팽개치는 톱밥공장 건립 결사반대’, ‘발암덩어리 비료공장, 주민들은 죽어간다! 물러가라!’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렸다.

 민원을 접수한 주민 A씨는 "마을에 혐오시설이 들어오는데도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시가 마을 사람들에게 왜 알리지 않았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시가 톱밥공장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한 채 행정절차를 밟는다면 주민들은 법과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경고했다.

 시 관계자는 "민원과 관련한 내용은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접수된 민원이 관련 부서에 이첩되면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적절한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