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가져
상태바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가져
  • 박덕준 기자
  • 승인 2019.07.0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가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이전을 추진하면서 마지막으로 열린 공청회가 주민들의 거센 반발 속에 종료됐다.

2019070801010002948.jpg
시는 지난 6일 금오초등학교 해오름관에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가졌다.

이번 공청회는 이전 예정지와 인접한 양주·포천·의정부 자일동 및 민락2지구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입지 타당성 등 계획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가 토론으로 진행됐다.

환경 분야 전문가와 관련 학계,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패널로 참석해 각자의 의견을 냈다. 하지만 "설명은 필요없다", "당신들이 가서 살아라", "무조건 철회하라" 등 주민들의 격앙된 목소리가 나오며 원활한 토론이 이뤄지지 못 했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민락2지구 주민은 "서울에서 살다 경치가 좋아서 이사를 오고 나니 갑자기 소각장을 짓는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소각장 예정 부지는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와 야산 하나를 두고 1.2㎞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북서풍이 불면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이 넘어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자일동 주민 또한 "의정부의 온갖 혐오시설이 자일동으로 모이고 있다"며 "음식물쓰레기장과 변전소에 더해 소각장까지 몰아넣는 것은 소수의 주민들이 사는 자일동이 만만하다고 보는 것이며, 이에 대한 마땅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우한 소각장 반대 공동대책위원장은 "포천 광릉숲 국립수목원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록된 국가 차원의 관리지역으로, 인접한 자일동에 소각장을 짓는 것은 국가정책에 반하는 행위이자 국제적 망신"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공청회에서 나온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를 중앙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은 "소각장으로 인해 포천시 브랜드 가치 저하와 포천시민의 환경권 및 건강권 침해는 물론 세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환경피해가 우려됨에도 불구하고 의정부시가 소각장 이전을 강행하는 것은 타 시를 외면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시는 2001년부터 가동해 온 하루 200t 처리 규모의 장암동 소각장을 폐쇄한 뒤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안에 민간투자 방식(BTO)으로 새로 짓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16년 한국환경공단에 의뢰해 기술진단한 결과 폐기물 증가로 이전이나 증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도출됐기 때문이다. 내구연한 15년이 지나 소각률이 떨어진 상태로 200t의 쓰레기 중 170t만 처리하고 나머지 30t은 수도권매립지로 반출하고 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