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2점 차 ‘톱’스타는 로맥
상태바
0.02점 차 ‘톱’스타는 로맥
KBO 올스타 팬+선수단 득표 1위 SK는 최다 베스트 멤버 배출 2위
  • 연합
  • 승인 2019.07.09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제이미 로맥(34)이 올스타전 팬·선수단 투표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20.jpg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 최종 선발 명단과 최종 투표 점수를 발표했다. 로맥은 드림올스타 1루수 부문에서 팬 투표 56만 5천614표(46.53%), 선수단 투표 189표(55.10%), 총점 49.63점을 받아 ‘최고봉’에 올랐다.

나눔올스타 외야수 부문 김현수(LG 트윈스)는 총점 49.61점을 얻은 0.02점 차로 2위에 올랐다. 김현수는 팬 투표 전체 1위(57만4천394표)를 차지했지만 선수단 투표에서 로맥에게 밀렸다.

로맥은 올 시즌 초반 슬럼프에 빠져 부진했지만 최근 무서운 기세로 홈런을 쏘아 올려 팀 타선을 이끌고 있다. 8일 기준 타율 0.276, 20홈런(공동 1위), 64타점(6위)을 기록 중이다.

나눔올스타 포수 부문 NC 다이노스의 양의지는 선수단 투표 352표 중 221표(64.43%)를 받아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선수단이 뽑은 최고의 올스타, 4년 연속 베스트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나눔올스타 중간투수 부문에선 LG 정우영이 총점 48.09점으로 고졸 신인 최초로 투수 부문 베스트 12에 선정됐다. 역대 고졸 신인 중 베스트로 선정된 2009년 안치홍(KIA 타이거즈), 2016년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에 이어 3번째다.

드림올스타 포수 부문 강민호(삼성 라이온즈)는 통산 9번째 베스트 멤버가 됐다. 올해 올스타전 베스트 멤버 24명 중 최다 기록이다. 드림올스타 유격수 김재호, 지명타자 호세 페르난데스(이상 두산 베어스)는 선수단 지지에 힘입어 각 부문 1위에 올랐다.

구단별 올스타전 베스트 멤버 배출 현황을 보면 LG가 7명으로 가장 많고 SK(6명), 삼성·키움(각 3명), NC·두산(각 2명), kt 위즈(1명) 순이다.

올스타전 팬 투표는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5일까지 26일간 KBO 홈페이지에서 진행됐고, 감독·코치·선수를 대상으로 한 선수단 투표는 지난달 18일 5개 구장에서 시행됐다. 총투표수는 121만5천445표, 선수단 343표였으며 팬 투표와 선수단 투표를 각각 70%-30%의 비율로 합산해 최종 점수를 집계했다.

KBO는 베스트 12에 선정된 24명 외에 양 팀 감독(드림올스타 SK 염경엽, 나눔올스타 한화 한용덕)이 추천하는 감독 추천선수를 팀별 12명씩 총 24명을 추가 선정해 11일 발표한다.

드림올스타(두산·롯데 자이언츠·SK·삼성·kt)와 나눔올스타(KIA·NC·LG·키움·한화)는 20일 창원 NC파크에서 별들의 무대 올스타전을 치른다. 드림올스타 선발은 SK 김광현, 나눔올스타 선발은 LG 타일러 윌슨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