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복하지만 당찬 그녀… 옹녀의 인생기
상태바
박복하지만 당찬 그녀… 옹녀의 인생기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서 19·20일 국립창극단 ‘변강쇠 점 찍고 옹녀’ 공연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7.1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극의 새로운 역사를 쓴다는 평가를 받는 국립창극단의 대표 레퍼토리 ‘변강쇠 점 찍고 옹녀’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른다.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2014년 초연부터 창극 최초 관람 연령 제한·장기 공연 도전·차범석희곡상 뮤지컬 극본상 수상 등 시작부터 화제의 중심에 선 작품이다. 2016년에는 창극 최초로 세계 공연예술계의 심장으로 통하는 프랑스 파리의 ‘테아트르 드 라 빌’에 올라 프랑스 관객들에게도 기립박수를 받는 등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췄다.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우리가 흔히 영화로 떠올리는 선정성과는 전혀 다른 색깔을 갖고 있다. 유쾌하고 기발한 고전의 재해석과 신선한 연출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극작가 겸 연출가 고선웅은 이번 작품 역시 대본과 연출을 동시에 맡았다. 그는 기존의 ‘변강쇠타령’을 희곡으로 다시 쓰면서 변강쇠에게 맞춰져 있던 세상의 왜곡된 시선에 점을 찍고, 박복하지만 누구보다 당차게 살아가는 ‘옹녀’를 새로운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당시 남성 중심 사회에서 기구한 인생에 휘둘리는 여인이 아닌 남편에게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옹녀’의 모습은 당차고 적극적으로 자신의 인생을 걸어가는 이 시대 모든 여성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다. 옹녀가 저마다의 사연을 지닌 전국 방방곡곡의 장승들과 민초들을 만나면서 조화와 화해를 향한 분쟁을 조정하고, 생명을 잉태해 돌보며 희망을 구현하는 주인공으로 변하는 과정은 유쾌하고 통쾌한 에너지를 전한다.

공연은 오는 19일 오후 8시, 20일 오후 3시이며 만 18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