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민 - 향토기업 힘모아 서구 상생마을 활성 신호탄
상태바
지역주민 - 향토기업 힘모아 서구 상생마을 활성 신호탄
[원도심 도시재생 봄날 꿈꾼다]프롤로그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7.1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석남동 SK인천석유화학 공장 인근의 ‘상생마을’은 주민들의 희망이 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는 곳이다.

 2017년 선정된 석남동 상생마을 도시재생사업은 2021년까지 총 889억 원을 들여 복합커뮤니티센터와 주차장을 건립하고, 마을공방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또 집수리 사업과 가로주택 정비사업 등을 통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상생마을에 활력을 되찾아 주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이 지역은 마을 주민과 기업이 갈등을 딛고 도시재생사업을 함께 추진한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이 상생기금으로 100억 원을 내놓는 등 전국 최초로 ‘민간기금 참여형 도시재생 뉴딜시범사업’으로 진행된다.

 구는 상생마을을 비롯해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마을을 바꾸고 있다. 올해는 다양한 원도심 재생사업을 본격화시켜 정상 궤도에 올려놓는 해이기도 하다. 상생마을 도시재생 뉴딜시범사업을 비롯해 가좌동 더불어마을 만들기 시범사업 선정과 원도심 활성화 로드맵 수립 착수 등을 통해 원도심 재생사업의 발판을 마련하는 해가 될 전망이다.

 구 관계자는 "올해 상생마을 도시재생 뉴딜시범사업의 가시화와 원도심 재생사업 등 구의 역점사업을 정상 궤도에 올려놓고 기대할 만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원도심 특색을 살린 재생사업을 추진해 낙후된 도심에 활력을 되찾아 주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