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 배현진 겪은일로 몸서리를 , 엇갈린 입장 토로해
상태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 배현진 겪은일로 몸서리를 , 엇갈린 입장 토로해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배현진 겪은일 몸서리쳐 , 엇갈린 입장 토로를 

20190716161547.png
▲ 페이스북 캡처,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에 대해 배현진 위원장이 입장을 밝혔다.

16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됐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에 대한 소회를 토로했다. 

배현진 위원장은 북과 꽹과리로 위협하는 떼굿에 깜짝 놀랐던 그 순간을 떠올리며 여태 몸서리 칩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배 위원장은 소위 양치대란 등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배 위원장은 대세라는 미명으로 집단의 위력을 과시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배현진 위원장은 자신을 "감히 어리고 연차 낮은 여자 아나운서"라며 그로 인해 겪은일이 많았다는 점을 시사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