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지역단위 먹거리 계획인 ‘푸드플랜’ 수립·추진
상태바
가평군, 지역단위 먹거리 계획인 ‘푸드플랜’ 수립·추진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7.19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안전한 먹거리 공급과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해 2023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지역단위 먹거리 계획인 ‘푸드플랜’을 수립·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2019071901010009107.jpg
 푸드플랜은 지역 먹거리 생산·유통·소비와 관련된 안전·영양·복지·일자리 등 다양한 이슈를 통합 관리하는 지역 먹거리 종합대책이자 학교·공공·군부대 급식, 로컬푸드 직매장 등을 중심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소비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전략이기도 하다.

 군은 올해 관련 업무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관련 조례 정비와 푸드플랜 구축 연구용역 등을 시행한다. 내년부터는 푸드플랜 민관 실무추진단 구성 및 학교급식 지원센터팀 직영, 투자사업 예산 확보 등을 거쳐 2021년에는 푸드통합지원센터, 농민가공센터, 공공(학교)물류센터, 감자·양파 등 수매 저온저장고 등을 신축할 예정이다.

 2022~2023년에는 푸드통합지원센터 운영 및 로컬푸드 직매장 구축 등을 통해 대도시 공공급식까지 가평 농산물 판로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최근 지속가능한 먹거리 전략 수립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군의원, 유관기관·단체장, 중소농가 등 지역 푸드플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푸드플랜 수립 간담회를 가졌다.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공유됐다.

 이 자리에서 최승수 가평농협 조합장은 "농촌의 고령화, 농업인 소득 감소 등 가평군 농업이 당면한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푸드플랜은 꼭 필요한 시책"이라며 "군과 긴밀히 협력해 푸드플랜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지역민의 안정적인 먹거리 보장을 실현할 뿐만 아니라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체계 마련 및 중소농가 소득 향상, 일자리 창출 등 2021년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지역단위 푸드플랜 시범구축 지자체로 선정됨에 따라 그간 경기도 먹거리 전략 수립 및 방안 연구용역 완료, 경기도 푸드플랜 수립 관련 시·군 간담회 개최, 푸드플랜 수립을 위한 벤치마킹 등을 실시해 왔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