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 인기 최고
상태바
일본 수출규제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 인기 최고
  • 연합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들어 주요 신흥국 증시 중 글로벌 자금이 가장 많이 유입된 시장은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악재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가 가장 많은 인기를 끈 셈이다.

 22일 유안타증권[003470]에 따르면 이달 들어 19일까지 해외 투자자금이 사들인 한국 주식은 8억3천200만 달러(약 9천800억원) 규모에 달했다. 이는 조사 대상 10개 주요 신흥국 중 1위다.

 한국 다음으로는 태국(6억1천300만 달러), 인도네시아(1억8천만 달러), 베트남(8천200만 달러), 필리핀(8천100만 달러), 스리랑카(4천500만 달러), 파키스탄(1천500만 달러) 등 순으로 순매수액이 컸다.

 또 인도는 10억3천800만 달러의 순매도를 보였고 대만과 브라질도 각각 6억8천200만 달러, 4억9천600만 달러어치의 매도 우위로 집계됐다.

 한국 증시에서는 이달 첫째 주(3천500만달러), 둘째 주(5억2천300만달러), 셋째 주(2억7천400만달러) 모두 매수 우위를 보였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가 지속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등 악재가 터졌지만 글로벌 자금의 국내 유입은 계속된 셈이다.

 특히 글로벌 자금의 유입은 코스피 시장에 집중됐다.

 한국거래소 집계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19일까지 코스피 시장에서 1조1천946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 기간 15거래일 중 순매수를 기록한 날이 12거래일이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는 반도체 종목을 대거 사들였는데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를 각각 8천952억원, 2천690억원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2천68억원어치 팔아치웠다.

 결국 외국인 투자자는 이 기간 국내 증시에서 9천878억원의 순매수를 나타냈다.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자금의 한국 증시 유입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같은 악재에도 이익 성장률 지표가 저점을 확인한 뒤 반등 중이고 원/달러 환율이 충분히 상승했다는 인식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말 달러당 1,115.7원에서 이달 19일 현재 1,174.5원으로 5.3% 올랐다.

 그러나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 등에 대한 우려가 커 외국인의 매수세가 지속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이달 들어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에 나선 데 이어 이달 말을 전후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 상황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