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폭염과 마른장마에 저수지 농업용수 확보 총력
상태바
경기도, 폭염과 마른장마에 저수지 농업용수 확보 총력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른장마의 여파로 경기지역 저수지 물이 말라가고 있어 경기도가 가뭄대책 추진에 나섰다.

24일 도에 따르면 도내 338개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40%로 평년(69.8%)의 57%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는 지난해(76.8%)의 52% 수준까지 낮아진 것이다.

저수지별로는 안성시 마둔 13.0%·금광 21.2%·고삼 27.7%, 용인시 이동 28.6%, 파주시 마지 14.7%, 화성시 덕우 43.6% 등이다.

규모가 작은 저수지 중에서는 김포시 성동 5.0%, 양주시 효촌 7.7% 등으로 10%대 미만의 저수율을 보이는 곳도 있다.

시군별로는 파주시(24.6%), 군포시(28.9%), 안성시(29.3%), 연천군(33.4%), 양주시(39.6%) 등이 40%대를 밑돌고 있다.

올 봄부터 추진한 선제적 조치에도 갈수록 낮아지는 저수율은 절대적인 강수량 부족 때문이다.

실제 지난 1월부터 7월 현재까지 도에 내린 누적강수량은 267㎜로 평년(670㎜)의 39.9%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3mm가 적게 내린 것이다.

지난 주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에도 도내 평균 강수량은 14.6mm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도는 여름철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뭄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농업용수 공급대책을 추진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우선 1단계로 저수율 30% 이하 저수지 중 파주 공릉저수지 등 5개 저수지는 하루 2만여 t을 하천에서 양수해 채우고 있다.

파주 대성동마을 등 3개 지역 304ha에도 하천에 양수장비를 설치해 논에 농업용수를 직접 공급하고 있다.

도는 이달 말까지 비가 내리지 않아 가뭄이 확산할 경우 수요조사를 통해 가뭄대책비와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하고 농림축산식품부에도 국비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

또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을 비롯한 항구적인 가뭄대책사업도 조기 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파주·연천·고양 등 북부권역 6천679ha는 임진강 물을 활용한 임진강수계 농촌용수 공급사업을 2022년까지 종료하고, 여주·이천 등 동부권역 4천800ha는 남한강 물을 활용한 백신·점동·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을 2025년까지 마칠 계획이다.

안성·평택 등 남부권역 2천435ha는 평택호 물을 상류인 안성 금광·마둔저수지로 끌어올리는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을 2021년 끝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농업용수 확보 등 가뭄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