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일러 운전자가 고속도로 갓길에서 순찰 요원 2명 숨지게 하고 '도주'
상태바
트레일러 운전자가 고속도로 갓길에서 순찰 요원 2명 숨지게 하고 '도주'
  • 이옥철 기자
  • 승인 2019.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일러 운전자가 고속도로 갓길에서 고장 차량을 돕던 순찰 요원 2명을 들이받아 숨지게 한 뒤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25일 0시 50분께 시흥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군자분기점 시흥방면 42㎞ 지점에서 한 트레일러가 갓길에 세워진 고속도로 순찰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 충격으로 튕겨져 나온 순찰 차량이 앞에 세워져 있던 카니발 차량과 인근에 있던 허모(21)씨와 양모(24)씨를 받아 2명 모두 숨졌다.

고속도로를 순찰하던 허 씨 등은 갓길에 세워진 카니발 차량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뒤 안전 조치를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과 카니발 운전자 등 3명도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사고 직후 달아난 트레일러 운전자의 뒤를 쫓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