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화장실 천장 뚫고 밀입국 시도 외국인 3명 검거
상태바
인천공항 화장실 천장 뚫고 밀입국 시도 외국인 3명 검거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이 불허된 외국인 3명이 화장실 천장을 열고 도주하려다 붙잡혔다.

01.jpg
▲ 사진 = 독자제공
26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과 공항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5분께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에서 입국불허자 대기실에 있던 러시아인 A(34)씨와 우즈베키스탄인 B(26)씨, 카자흐스탄인 C(25)씨 등 3명은 입국장(면세구역) 화장실 천장을 열고 환풍구 통로로 밀입국을 시도했다.

이들은 T2 입국장 2층 동편 화장실 천장을 통해 밀입국을 시도했고, 3시간 뒤인 오전 4시 30분께 T2 3층 서측 안내카운터 인근에서 경비보안요원(기동타격대)들에게 붙잡혔다.

이들은 경찰 등 출입국 당국에 인계됐고, 도주 사유와 사건경위 등을 파악한 뒤 강제 출국 조치될 예정이다. 아들은 지난 24일 인천공항에 도착했지만 입국 사유가 불분명해 입국이 거절됐고, 송환대기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밀입국을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쳐 출입국관리법 등의 혐의로 조사하긴 어렵다"라며 "출입국 당국에서 강제 출국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관계자는 "이전에는 송환대기실 등에서 입국 거부자들이 이동할 수 없었지만 최근 인권 문제 등으로 입국장 면세구역에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해져 밀입국 시도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엔 밀입국 미수에 그치긴 했지만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이 세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03.jpg
▲ 사진 = 독자제공
02.jpg
▲ 사진 = 독자제공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