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만안서, 이슬람성원 등서 불법 촬영 예방 홍보물 배포
상태바
안양만안서, 이슬람성원 등서 불법 촬영 예방 홍보물 배포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만안경찰서는 휴가철을 맞아 증가하는 불법 촬영 범죄 근절을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2019073001010013361.jpg
특히 만안서는 최근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발생한 외국인 불법 촬영 사건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을 예방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평소 불법 촬영에 대한 범죄 의식이 없었던 체류 외국인들을 위해 3개 국어(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된 불법 촬영 범죄 예방 홍보물을 제작해 지난 27일부터 안양 이슬람성원을 비롯해 외국인 근로자 고용업소 등을 대상으로 배포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 A(34)씨는 "방글라데시 현지에서는 불법 촬영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기 때문에 한국에서 억울한 누명을 쓰는 외국인들도 많았는데, 이렇게 경찰이 직접 홍보에 앞장서니 외국인들이 법을 잘 지키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민수 서장은 "하절기 여성범죄 예방 활동을 통해 주민 불안을 해소하고, 특히 휴가철 자주 발생하는 불법 촬영 범죄 피해가 없도록 다방면으로 예방활동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