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새마을회 등 4개 사회단체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상태바
양평군 새마을회 등 4개 사회단체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 신기호 기자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사회단체가 30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2019073001010013517.jpg
성명서 발표에는 양평군 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양평군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양평군지회, 양평군 자율방범기동순찰대 총 4개 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와 적반하장식의 외교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방적인 경제보복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의 이번 조치는 대법원이 지난해 10월 30일 내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해당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최종 판결의 대응 성격"이라며 "정당한 판결이었음에도 이를 빌미로 경제 제재를 감행한 일본의 책임이 절대적으로 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우호적 한일관계는 물론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초래할 일본 정부의 행동을 규탄한다"며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을 시 군민과 함께 일본 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강력히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평=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