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UCB와 세 번째 제품 위탁생산 계약 체결
상태바
삼성바이오로직스 UCB와 세 번째 제품 위탁생산 계약 체결
  • 인치동 기자
  • 승인 2019.08.0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제약기업인 UCB와 세 번째 제품의 위탁생산(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의 최소 보장금액은 3천400만 달러(403억 원)로, 고객사의 제품 개발 성공 시 상업생산 가동을 통해 1억4천800만 달러(1천757억 원)로 최소 보장계약 규모가 늘어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중추신경계 질환과 알츠하이머 발병의 핵심 요인으로 알려진 타우(tau)단백질 축적 억제를 목표로 하는 UCB의 후보물질을 생산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UCB와의 세 번째 제품 계약을 통해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을 이끌어 온 UCB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파트너십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UCB는 신경학과 면역학 분야 신약 개발의 선도 기업으로 브뤼셀 증권거래소에 상장 중이며, 지난해는 46억 유로(6조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