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지역 공중화장실 339곳 불법 촬영기기 점검
상태바
안성 지역 공중화장실 339곳 불법 촬영기기 점검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최근 공중 화장실 및 수영장 등의 불법 촬영 범죄 증가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의 공중화장실 339곳을 대상으로 불법촬영기기 설치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전담인력 2명을 채용하고 이달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를 이용해 공중화장실 및 수영장 탈의실 구석구석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여름 휴가철 이용객이 많은 수영장은 안성경찰서와 협조해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공중화장실 외 일반음식점, 목욕탕 등 민간 화장실의 점검을 희망하는 기관에 대해 신청을 받아 방문점검을 실시하거나, 불법촬영점검 기기 대여를 통해 자율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불법촬영은 호기심이 아니라 범죄라는 인식 확산을 위한 적극적 홍보를 통해, 안전환 화장실 이용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상반기에 지역 내 터미널, 대형마트, 시장, 공원 등 공중화장실 65곳에 대해 불법촬영점검을 실시한 바 있으며, 점검결과 불법촬영기기가 설치된 곳은 한 곳도 발견되지 않았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