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 ‘해변 관광지’ 우표로 간직하세요
상태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 ‘해변 관광지’ 우표로 간직하세요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08.07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지방우정청은 6일 우리나라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시리즈 우표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기념우표 4종<사진> 총 67만2천 장을 발행했다.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 시리즈우표는 2015년부터 매년 강, 길, 건물, 산 등을 소재로 발행했다. 올해는 해변을 소재로 강릉 정동진해변, 태안 꽃지해변, 해남 송호해변, 부안 채석강을 우표에 담았다. 기념우표에 담은 해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년마다 선정해 발표한 ‘한국관광 100선’에서 뽑았다.

강원도 강릉에 있는 ‘정동진해변’의 해안단구는 200∼250만 년 전 형성된 곳으로 2004년에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지정됐다.

충청남도 태안에 있는 ‘꽃지해변’은 길이가 3.2㎞인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울창한 소나무 숲이 조화를 이룬 곳이다.

전라남도 해남의 ‘송호해변’은 백사장을 둘러싼 소나무 숲과 물결이 잔잔한 바다가 있어 가족단위 물놀이에 좋은 곳이다. 200여 년 된 노송을 포함한 600여 그루의 ‘해남송호리해송림’은 찾는 사람의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전라북도 부안의 ‘채석강’은 바닥물의 침식으로 인한 퇴적절벽이 책 수만 권을 쌓아놓은 듯 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