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도 커져가는 "NO 재팬"
상태바
인천서도 커져가는 "NO 재팬"
정계~시민단체 규탄 여론 확산 구월동 로데오 日 불매거리 조성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등 촉구
  • 김유리 기자
  • 승인 2019.08.07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면550.jpg
▲ ‘NO아베 NO재팬 인천행동’이 6일 인천시 부평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역사 왜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친 후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경제보복을 두고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정계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인천지역 내 중소상인을 비롯한 19개 시민단체가 모인 ‘NO아베 NO재팬 인천행동’(노노재팬)은 6일 오전 10시 30분 부평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를 비판했다.

노노재팬은 이날 일본 불매운동 실천을 알리는 스티커와 버튼을 배포하고,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를 일본 불매 거리로 조성하기로 했다. 또 14일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오후 7시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를 규탄하는 인천촛불문화제를 열 예정이다.

노노재팬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벌이고 있는 경제 침략 행위의 본질은 전범국가로서의 국제 침략 행위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는 날까지 일본 불매 시민행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지역 정계도 일본을 규탄하는 행보를 이어갔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아베 도발 규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촉구를 위한 집중 행동을 시작한다. 김응호 위원장의 부평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 1인 시위를 시작으로 출퇴근시간에 맞춰 인천 전 지역 주요 거점에서 당원들이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한다. 여기에 범국민 여론 형성을 위한 현수막 게시와 정당 연설회, 관련 산업 피해대책 마련 등의 활동도 할 예정이다.

인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도 이날 오전 11시 30분 부평역 앞에서 일본 경제 침략 규탄대회를 열었다. 일본의 경제보복을 한일 양국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세계 자유무역 체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행위로 규정했다.

서구의회 의원들도 경제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를 발표한 의원들은 일본 정부가 경제 도발을 중단할 때까지 서구 구민들과 함께 일본 상품 구매 자제를 결의했다. 또 일본의 조치를 전화위복 기회로 삼아 국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장기적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