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發 피해 대응 "추경 이달 내 처리"
상태바
일본發 피해 대응 "추경 이달 내 처리"
도의회 "도와 공감 속 편성 논의" 집행부에 내주까지 구체안 요구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8.09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경기도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이 사실상 확정된 분위기다.

01.jpg
▲ 경기도의회. /사진 =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는 일본 수출규제 대책에 집중된 추경 편성 필요성에 도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달 말 도의회 임시회 중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의회 유일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염종현(부천1)대표의원은 8일 "추경 편성에 도와 도의회 간 공감대가 확실하게 형성됐다"며 "가급적 속도감 있게 추경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도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도의회 의장단 및 교섭단체 대표단 등 지도부는 도 주요 간부공무원들이 배석한 가운데 긴급 간담회를 갖고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된 대책을 논의하며 3차 추경 필요성을 논의한 바 있다.

도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도내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단기적으로 필요한 정책사업들을 취합, 검토 중에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다음 주께 추경 편성 여부를 최종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회를 통과한 정부 추경에 매칭이 필요한 예산과 도내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지원사업 예산, 기업 경영자금 지원 등 경제 부문에 초점을 둔 추경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염 대표의원은 밝혔다.

도의회는 올해 본예산 심의 때 일부 사업 예산 감액 등을 통해 마련한 유보예산이 900억 원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판단, 3차 추경에 필요한 도의 재원 여력은 어느 정도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염 대표의원은 "통상의 일반적 추경보다 규모는 작겠지만 대략 수백억 원 수준에서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임시회에서 처리될 수 있게 다음 주까지는 구체적 계획이 마련될 수 있도록 도에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정부에서 10월 내 추경 편성 필요성 등을 거론한 바 있어 도 역시 검토 중에 있다"며 "최종적인 방침은 12일 열리는 확대간부회의 등을 통해 도지사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했다.

한편, 도의회 민주당은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도 구성할 예정이다. 21명 내외로 꾸려질 특위는 도내 남아 있는 다양한 분야의 일제 잔재를 점검하고 바로잡는 역할에 나선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