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다문화마을특구로 이색 음식 즐기러 오세요
상태바
안산 다문화마을특구로 이색 음식 즐기러 오세요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8.12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외국인주민지원본부는 최근 공중파 방송을 통해 이색적인 음식 등이 소개된 다문화음식거리에 대한 방문객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다문화음식거리가 있는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는 지정 10년째를 맞았으며, 총 2만4천여 명(외국인 2만1천여 명)이 살고 있다.

안산.jpg
이곳은 총 14개국 180여 개의 외국 음식점과 세계 여러 국가의 악기와 인형 등 이색적인 전시물이 마련돼 연평균 40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는다. 특히 지난달 27일 방영된 KBS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에서 밀가루 반죽을 칼로 잘라 만든 중국 음식 도삭면과 중국식 꽃빵 등이 소개되면서 해당 음식점 등을 찾는 맛집 탐방객이 더욱 늘고 있다.

다문화음식거리에는 방송에 소개된 음식점 외에도 러시아·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네팔·인도 등 다양한 국가의 음식점이 저마다 독특한 음식을 선보이고 있다.

전철 4호선 안산역 1번출구를 나와 중앙대로를 지나면 펼쳐지는 다문화음식거리 곳곳에는 한글 간판보다 중국·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 등 세계 각국의 언어로 쓰인 간판이 쉽게 눈에 띈다.

각국 음식점에는 초청받아 온 현지 조리사가 직접 요리하는 음식을 내놓으며 각종 언론매체나 SNS 등을 통해 입소문이 나 있다. 내국인 입맛에도 맞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음식 가운데 중국 향신료를 이용해 얼얼한 맛을 내는 마라탕과 담백한 맛이 일품인 쌀국수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다문화음식거리만의 이국적인 분위기에 현지식은 국내에서 특별한 음식을 맛보려는 방문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시 관계자는 "전국 유일의 다문화마을특구를 통해 외국인 지원 및 다문화 공동체 선도 모델을 제시하고, 100개국 이상의 다양성이 공존하는 열린 다문화 사회로 조성할 계획이다"라며 "안산시민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이색적인 음식을 즐기러 다문화마을특구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다문화 브랜드를 특화하기 위해 외국계 음식점들을 장려하고 있으며, 총 484명의 외국인 조리사에게 추천서를 발급한 데 이어 ‘세계인의 날’ 행사 등 200여 개의 다문화 행사를 개최하거나 지원하고 있다.

한편, 시는 다문화마을특구 방문객을 집계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유동인구 파악용 무인계수기를 운영, 주말 평균 방문객은 1만6천여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