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센터 많을수록 좋다
상태바
자살예방센터 많을수록 좋다
  • 기호일보
  • 승인 2019.08.13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의 존귀함을 그토록 강조하곤 하지만 줄지 않는 자살률이다. 자살률을 줄이기 위해 각 나라가 나름대로 대처에 나서고 있으나 묘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그래도 단 한 시민의 자살을 방지하는 사업이라면 추진해야 한다. 경기도가 도민 정신건강 재고 방안으로 도내 각 시·군에 자살예방센터 확충을 추진한다는 소식이다.

보도에 따르면 도는 자살률 감소와 생명존중 인식 확산을 위해 올해 도비 11억6천500만 원, 시·군비 11억6천500만 원 등 총 23억3천만 원을 투입해 도광역센터를 포함한 총 27곳으로 자살예방센터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자살을 줄일 수 있는 기구라면 많을 수록 좋다. 단 하루도 자살 관련 뉴스가 보도되지 않는 날이 없을 정도다. 여전히 우리는 ‘자살 공화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말할 것도 없이 높은 자살률 때문이다. 국민소득이 높다고 모두가 선진국은 아니다. 특단의 자살 방지책이 나와 자살률이 줄지 않는 한 결코 우리는 살기 좋은 나라, 복지국가가 아니다.

아무리 삶이 힘들다 해도 내일에 대한 희망이 있기에 오늘을 사는 시민들이다. 살다 보면 힘들고 어려운 일을 감내해야 하는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닐 것이다. 그렇다고 생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자살’을 거꾸로 하면 ‘살자’가 된다고 누누이 강조했다.

누구에게나 스스로 삶을 포기할 권리는 없다. 굳이 천부인권사상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생명권은 존엄한 권리다.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

우리 헌법 제10조의 내용이다. 생명권이야말로 기본권 중 기본권이다. 이처럼 소중한 생명을 스스로 끊는 자살자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 작금의 우리 사회 현실이다. 자살, 그것은 죄악이다. 자살자 본인은 말할 것도 없고 그가 속한 한 가정이 불행에 빠진다. 나아가 국가적으로도 크나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자살을 앞둔 사람에게서는 평소와 다른 행동 조짐이 나타난다고 한다. 주위 사람들의 세심한 배려와 관심이 생을 달리하려는 한 시민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자살예방 사업과 관련해 넉넉한 예산이 편성됐으면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