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사 건립재원 내년에도 일반회계로
상태바
신청사 건립재원 내년에도 일반회계로
당초 공유재산 매각해 비용 충당 계획 잇단 지연에 흐지부지
현 공정률 30.38%… 내년 12월 준공목표 사업비 1628억 수준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8.1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재산 매각 대금을 활용해 경기도청 신청사(수원 광교신도시) 건립에 나서기로 했던 경기도가 결국 준공 목표연도인 내년에도 일반회계 재원을 투입해 건립비를 충당하게 될 전망이다.

12일 도와 경기도의회 등에 따르면 수원 광교신도시 공공청사 부지에 건립 중인 신청사는 2017년 9월 착공에 들어가 현재 30.38%(7월 18일 기준)가량 공정이 진행됐다.

내년 12월을 준공 목표로 전체 소요 예산 4천90여억 원 중 1천132억여 원이 투입 완료된 상태이며, 건립공사가 모두 마무리되는 2022년까지 2천357억 원(2021년 이후 토지매입비 분납)이 더 소요된다.

도는 당초 수원시 소재 종자관리소 부지 등 도 공유재산 18곳 32만㎡를 매각, 건립비 상당수를 충당할 계획이었지만 준공이 완료되는 내년까지도 대부분의 재원을 일반회계에 의존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준공에 필요한 사업비는 1천628억 원 수준으로, 도는 최근 내년도 예산편성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에서 ‘공유재산 매각 지연 시 일반회계로 2020년 사업비를 우선 투입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공유재산 매각은 신청사 건립에 따른 세금 낭비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지방채 발행, 일반회계 투입 등의 조치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었으나 잇따른 지연 속에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현재 매각 대상 공유재산 중 추산가액 2천억 원가량으로 가장 규모가 큰 종자관리소 부지는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수원·화성 경계 조정의 실타래가 풀리며 매각 진척이 기대됐지만 최근 다시 난항 기류에 얽혔다.

수원 망포4지구 도시개발구역 내 위치한 종자관리소 부지는 지난 1월 사업자로부터 매수 신청이 제출됐으나 지난달 다시 도의 매각을 연기해 달라는 매수 연기 요청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약 179억 원 상당의 부지가격으로 종자관리소에 이어 규모가 컸던 옛 안성병원 부지는 지난해 11월 매각이 아닌 공공복합개발에 나서기로 도와 안성시 간 합의를 이루면서 이미 매각 대상에서 제외됐다.

도 관계자는 "종자관리소 부지는 사업성 등 여러 이유로 사업자 측이 매수 연기를 요청하면서 내년에나 매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매각 대상 자원을 지속 발굴해 재원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