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발전위 이번엔 인적 쇄신 될까
상태바
인천경찰발전위 이번엔 인적 쇄신 될까
지역 내 인사 위촉 ‘위원회’ 운영 자영업자 등 비중 60~70% 달해
일부 친목단체 지적…대폭 물갈이 경찰 "나이·성별 등 고려 재정비"
  • 김종국 기자
  • 승인 2019.08.13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럽 ‘버닝썬’ 사태로 불거진 경찰협력단체의 재정비로 인천에서도 경찰발전위원회 소속 민간위원들이 물갈이 됐다.

12일 인천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역 내 10개 군·구에 배치된 각 경찰서와 인천청 산하에 있는 위원회는 모두 11개다. 11개 위원회에는 지난 2월부터 본청이 벌인 경찰협력단체 일제점검 및 재정비 전까지 위원이 총 335명이 소속돼 있다가 정비를 거치면서 지난달 말 294명으로 축소됐다.

이 과정에서 위원 자격의 적격성과 업무수행 성실도에 따라 106명이 해촉됐고, 67명이 새로 위촉되는 등 대폭적인 물갈이가 이뤄졌다.

위원회는 경찰청 예규를 근거로 지난 1999년 등장했다. 합리적인 치안정책 수립과 경찰행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학식과 덕망, 경험이 풍부한 지역사회 지도층 인사를 경찰(서장)이 위촉해 각 위원회를 구성한다.

위원회는 예규 상 30명 이하로 구성하되 선출직 정치인과 정당인, 유흥업소 등의 운영·종사자 및 관여자는 위원의 자격이 없다. 하지만 그동안 개인사업가와 자영업자의 비중이 60∼70%에 이른데다, 고문·자문이라는 이름까지 부여받아 활동하는 위원까지 정원 30명을 초과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렇다 보니 친목단체라는 지적도 받았다.

인천경찰청은 11개 위원회의 정원을 모두 30명 이내로 재정비했고, 개인사업자의 비중을 현재 40% 이하로 낮췄다. 또 위원회 사무국장·부위원장·위원장 등 주요 임원 선발에 있어서 예규에 부합하는 교육자, 변호사, 시민단체 대표 등 관할 지역의 주민 의견을 충분히 대변할 수 있는 위원들로 위촉하고 있다. 또 남성 중심의 조직을 남녀가 대등한 비율로 참여할 수 있도록 조정하고 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나이, 직업, 성별 등 민간위원들의 구성을 균형감 있게 재정비하고 있으며, 일부 위원들의 불만도 있지만 위원회도 시대적 흐름에 맞게 변화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