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윤지 , 한국의 폭염 실감 안난다 , 중동 분위기 생생히
상태바
한윤지 , 한국의 폭염 실감 안난다 , 중동 분위기 생생히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윤지 , 한국의 폭염 덥지 않아 ,  중동 분위기 전달

20190812_214829.jpg
▲ JTBC 뉴스룸에는 한윤지 전 앵커가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JTBC 뉴스룸에는 한윤지 전 앵커가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청해부대 작전 지역으로 거론되고 있는 호르무즈 해협 상황에 대해서 언급했다. 

한윤지 전 앵커는 대표적 친미국가이면서 이란과의 관계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쿠웨이트는 한국과 처한 현실이 비슷하다는 것이다. 

한윤지 전앵커는 현재 쿠웨이트는 50도라면서 한국의 폭염이 전혀 덥다고 느끼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윤지 전 앵커는 호르무즈 해협이 막히면 바다를 통해서는 석유를 팔 수 없다는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는 대놓고 미국의 편을 들 수 있는 데 송유관이 발달되었기 때문이다. 

쿠웨이트 지역 전문가는 카타르 오만 이라크는 한국의 연루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슬람은 이번주까지  큰 명절행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