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해외관광객 2만 명 유치 ‘성공 예감’
상태바
강화 해외관광객 2만 명 유치 ‘성공 예감’
7월 말까지 1만5000명 발길 국제관계 변화 영향 등 요인 올 연말 목표치 달성 ‘무난’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9.08.14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과 인천관광공사가 추진 중인 해외관광객 대규모 유치 사업이 당초 목표를 넘어설 전망이다.

13일 군에 따르면 7월 중에만 해외관광객 5천200여 명을 포함해 7월 말까지 총 1만5천여 명이 강화군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지난 5월 인천관광공사와 업무협약 때 올 목표를 2만 명으로 예측했으나 현재 같은 추세라면 올 연말도 안돼 목표치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업무 협약에는 강화군과 인천관광공사, 강화씨사이드리조트, 강화인삼농협, 정동국제여행사, 한국신태창여행사 등이 참여했으며, 강화군 내 관광시설에 대규모 해외관광객(베트남·말레이시아·태국·대만·홍콩·중국) 기획 유치에 대해 머리를 맞대기로 한 바 있다.

현재 강화루지 및 강화인삼 체험과 전등사, 조양방직, 소창체험관 등을 주요 코스로 한 상품이 동남아권 관광객에게 인기이며, 지난달 12일에는 베트남 에어로빅 동아리 단체 관광객 150여 명이 전세기를 이용해 강화를 방문했다.

강화군의 해외 관광객 유치 성공은 상품 마케팅을 단일 국가에 의존하지 않고,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추진해 국제관계의 변화 등에 영향을 덜 받은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군은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평화관광, 강화읍 원도심 관광, 한류 가수 콘서트 등 다양한 관광프로그램을 연계해 수도권을 방문하는 해외관광객이 꼭 찾아야 하는 명품 상품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방침이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