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세 다이빙 선수의 도전은 끝없다
상태바
91세 다이빙 선수의 도전은 끝없다
  • 기호일보
  • 승인 2019.08.15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주세계마스터즈 수영대회 남자 최고령 출전자인 테네프 탄초(불가리아·만 91세)씨가 14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내 다이빙장에서 연습하고 있다. 대회 최다 11개 종목 신청자인 그는
▲ 광주세계마스터즈 수영대회 남자 최고령 출전자인 테네프 탄초(불가리아·만 91세)씨가 14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내 다이빙장에서 연습하고 있다. 대회 최다 11개 종목 신청자인 그는 "내 삶의 욕망이 있다. 욕망이 없으면 목표에 다다를 수 없으며 삶 또한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 나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이 대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대회 조직위 제공>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