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못 믿겠다 출신" 민주당 "무턱대고 불신"
상태바
한국당 "못 믿겠다 출신" 민주당 "무턱대고 불신"
장관·장관급 후보자 7명 ‘인사청문요청안’ 두고 여야 공방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8.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과 장관급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 요청안이 14일 국회에 접수됨에 따라 인사청문 정국이 본격화되면서 여야 간 공방이 한층 격화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후보자 7명 중에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를 집중 검증 대상으로 선정하고 대대적인 공세를 예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긴급회의를 소집해 청문회 전략을 짜면서 조 후보자와 한 후보자를 ‘집중 타깃’ 대상으로 정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는 장관 한 분 한 분이 매우 중요하다"며 "그런 분들이 추천돼야 하는데 과연 그러하냐"고 반문했다.

한국당은 또 조 후보자를 검증할 국회 법제사법위원에 율사 출신 의원들을 대거 포진시키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는 국가보안법이 살아있는데 체제 전복을 꿈꾸고 실현까지 하려고 한 조직의 이념을 뒷받침한 사노맹의 강령연구실장이었다"며 "색깔론이나 이념논쟁이 아니라 체제 전복을 꿈꾸는 사람이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한 후보자에 대해서도 공세 수위를 높였다.

한국당은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 보호 범위 밖에 있다’는 한 후보자의 최근 발언을 문제 삼으며 방통위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훼손을 우려하고 있다.

아울러 한 후보자가 진보언론단체인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공동대표를 지낸 이력 역시 방통위원장으로 부적격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도 야당의 공세가 집중된 후보자 엄호에 적극 나섰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사노맹과 관련한 낡은 색깔론 카드를 꺼내 든 것을 보면 ‘어느 시대에 살고 있나’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반박했다.

또 박 최고위원은 "사노맹 활동을 한 사람들은 MB(이명박 전 대통령) 때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을 받았는데 다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누워서 침 뱉기"라고 주장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이 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후보자를 인격적으로 흠집내는 것은 청문회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특히 조국 후보자에 대해선 근거 없는 흑색선전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한 후보자에 대해선 "가짜뉴스를 내버려 두겠다는 것이 온당한 일이냐"며 "방통위원장이 가짜뉴스를 엄단하겠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엄호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