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농촌문제·저출산 해법 ‘협업’이 관건"
상태바
文 "농촌문제·저출산 해법 ‘협업’이 관건"
국정과제위원장들과 오찬서 강조 교육지원·주거 교차된 분야 많아 지자체-위원회 ‘교류’ 노력 당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8.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정해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등 국정과제 위원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정해구 위원장 외에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위원장, 박진도 농어업농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주요 국정과제들을 설계하고 입법이 추진될 동력을 만드는 등 우리 사회를 차근차근 바꾸고 계신 점에 감사드린다"라며 "때론 법안을 만들어도 입법이 무산되기도 하고, 부처와 논의 과정에서 의견 차이로 인한 답답함이 있었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허심탄회한 의견을 개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고용친화 정책 집행과 이행 필요성, 대규모 일자리 정책이 아닌 소규모 창의적 일자리정책 수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삶의 질 제고 등 저출산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이 중요하다"라며 "아이를 키우는 비용을 줄이고,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늘릴 수 있는 획기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한 지역에서 전 생애 주기가 이뤄지는 것이 균형발전이다. 지역주도 혁신성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은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 지역에 미치는 효과가 상당하다"며 자치경찰제 필요성을 역설했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반도체에 생명을 불어넣는 사람들 1, 2」라는 책을 대통령께 건넸다.

장 위원장은 "일본 반도체 초기 기업들을 조사한 책인데, 개인 각자 강력한 행위들이 쌓여 산업을 성공적으로 일궈냈다는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또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인재양성을 강조하며 급격한 인구 감소로 인한 교사양성체제의 전면적인 개편, 현장중심 교육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박진도 농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농정의 틀을 바꾸기 위해서는 획기적 전환이 필요하다"라며 "농업계 내외부와 적극적 소통으로 국민공감대를 형성하며 혁신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위원장들의 의견을 청취한 뒤 농촌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지자체와 협업이 필요하고, 저출산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교육 지원, 주거 등 교차하는 부분들이 많다며 위원회들 간에 협업을 당부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