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설치 후 관리 소홀로 효율 떨어진 태양광시설 ‘닥터 사업’ 실시
상태바
경기도, 설치 후 관리 소홀로 효율 떨어진 태양광시설 ‘닥터 사업’ 실시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사후 관리 미흡으로 발전량이 떨어진 도내 태양광 설비들에 이른바 ‘주치의’를 도입하는 시범사업에 나선다.

15일 도에 따르면 태양광 보급사업의 관리 미흡에 따른 효율저하, 시설 안전문제 해결을 위해 사전·사후관리를 통합한 ‘찾아가는 태양광 닥터사업’을 시행할 방침이다.

태양광 설비에 대한 관리 점검과 더불어 시설물 유지 관리 교육을 병행 실시해 설비의 가동률을 높이고 안전성을 제고함으로써 지속적인 설비 효율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다.

도는 이를 위해 경기에너지센터를 운영 중인 경기테크노파크와 사업 시행 협약을 맺고 태양광 닥터사업 수행에 참여할 도내 에너지 관련 단체 공모 등에 설 예정이다.

태양광 닥터사업은 민간 전문가를 활용한 태양광 설비 상태 점검 및 사후관리, 민간컨설턴트 양성 및 네트워크 구축 등 크게 2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관리 대상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태양광 보급사업을 통해 설비를 갖춘 주택·건물 태양광, 사회복지시설, 자립마을 등 3천710개소다.

도는 이 가운데 1천500개소 내외를 선정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전문가와 민간컨설턴트가 시설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점검 후 A/S 등 연계지원에 나서게 된다.

또 설비소유자(관리자)을 대상으로 사후 유지관리 방법 및 자가진단 방법을 알려주는 찾아가는 교육, 도 지원으로 설치·가동 중인 태양광 시설에 대한 설비의 유무·철거·이전 등의 실태 점검도 이뤄진다.

도 관계자는 "사전 참여 단체 공모까지 진행한 뒤 이르면 오는 21일부터는 시행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