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모든 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상태바
도내 모든 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 민부근 기자
  • 승인 2019.08.16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도내 전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관한 ‘일제 정밀검사’를 확대 추진한 결과, 전 두수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중국·베트남에 이어 올 5월 북한까지 아프라키돼지열병이 발생한데 따라 국내 유입을 완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이미 정밀검사를 완료한 농장 687개소를 제외한 634농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앞서 도는 북한 ASF 발생과 관련, 특별관리지역인 접경지역 7개 시·군의 양동논가, 남은 음식물 급여농가, 방목농장, 밀집사육 단지를 대상으로 돼지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687개소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정밀검사는 각 농장별로 6두씩을 뽑아 항체·항원 모니터링 검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따라서 현재까지 도내 1천321개 전 양돈농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외국과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ASF 발생국의 불법 축산물 등을 통해 언제든지 유입될 수 있는 만큼 전파 방지를 위한 홍보 및 관리 활동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우선 불법 수입축산물 유통·판매 차단을 위해 외국인 밀집지역 13개소를 대상으로 교육·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방역수칙 홍보물을 제작해 도내 양돈농장 및 양돈협회, 발병국 방문 여행객 등을 대상으로 불법 축산물 반입 금지 등 방역안전수칙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축산인을 대상으로 우편이나 공항·항만 등을 통해 불법 수입축산물이 반입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