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사고 대응·e음카드 지원 인천시 3차 추경안 947억 원 증액
상태바
수돗물 사고 대응·e음카드 지원 인천시 3차 추경안 947억 원 증액
11조440억 원 편성… 시의회 심의 거쳐 내달 6일 확정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8.1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수돗물 사고 대응 및 e음카드 활성화를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18일 시에 따르면 공촌수계 수돗물 사고 대응과 인천e음카드 활성화에 따른 목표액 상향 조정 및 국비 추가 지원에 따라 2회 추경예산 대비 947억 원이 증액된 11조440억 원을 편성했다.

시는 수돗물 보상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수도사업특별회계의 사업 예산을 기존 371억 원에서 650억 원 증액된 1천21억 원으로 조정하고, 자본예산 예비비 조정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례보증금 8억 원 등을 반영했다.

또 노후 관로 누수와 오염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노후 상수도관 정밀점검비 16억 원(국비 8억 원, 시비 8억 원)과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11억 원, 어린이집 먹는 물 안전관리 비품 지원 15억여 원 등을 배정했다.

아울러 상수도 피해 주민 지원 등에 활용된 정부 특별교부세 30억 원(생수 구입 등 주민 지원 15억 원, 노후 불량 수도관 교체공사 12억 원, 수질취약지 개선공사 2억 원 등)을 추가 편성했다.

e음카드 활성화 사업 예산은 계획보다 이용률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발행목표액을 1조7천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이에 따른 필요예산 596억여 원(국비 140억 원, 시비 456억여 원)을 확보했다.

시는 3차 추경예산을 편성하면서 세입 감소에 따른 재원대책을 마련했다. 부동산 경기 위축 등으로 지방세 1천246억 원 감소와 구월농산물 도매시장 준공 지연에 따른 세외수입 1천224억 원을 감액했다.

이에 대한 재원대책으로 재산매각수입 1천145억 원을 세입으로 추가 편성하고, 부족한 재원은 매립지 특별회계의 여유재원(예비비) 중 1천515억 원을 예수금으로 활용했다. 예수금은 내년도 1분기 내에 이자 등을 포함해 반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 16일 이 같은 추경안을 시의회에 제출했으며, 시의회는 심의를 거쳐 다음 달 6일 확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수돗물 사고 대응에 초점을 맞춘 추경예산 편성을 통한 조속한 진행으로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