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해외 매출 64조 원 상반기 한국 수출 20% 차지
상태바
삼성전자 해외 매출 64조 원 상반기 한국 수출 20% 차지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08.19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한국 수출의 약 5분의 1을 책임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 분석 결과 올 상반기 매출액(별도 기준)은 총 75조1천881억 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국내(내수) 비중은 전체의 14%인 10조5천220억 원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64조6천661억 원(86%)은 해외에서 올린 매출이다. 지역별로는 미주가 21조2천328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17조8천139억 원)과 아시아·아프리카(16조7천128억 원), 유럽(8조9천66억 원) 등의 순이었다.

올 상반기 한국의 총 수출액은 2천713억3천만 달러(약 313조3천800억 원·상반기말 원/달러 환율 기준)였다. 직접 비교 대상은 아니지만 삼성전자의 해외 매출액은 한국 수출의 20.6%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 등 자회사를 포함하면 비중은 더 커지고, 삼성SDI와 삼성전기, 삼성SDS 등 전자 계열사로 범위를 넓히면 국내 기업들 가운데 수출기여도가 압도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기’였던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비해서는 해외 매출 비중이 다소 줄어들었다.

이처럼 매출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으나 세금은 대부분 국내에서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올해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법인세 납부액은 9조5천449억 원(연결 기준)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7조9천720억 원)보다 19.7%나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기획재정부가 잠정 집계한 올 상반기 국내 법인세수가 약 54조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단일 기업이 납부한 세금으로는 엄청난 액수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