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대덕 주민, 음식물처리장 놔두자 발끈
상태바
고양 대덕 주민, 음식물처리장 놔두자 발끈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 지연 오늘부터 ‘차량 출입통제’로 맞대응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08.19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 주민들이 19일 자정부터 지역에 소재한 서울시 대표적 기피시설인 난지물재생센터의 차량 출입을 전면 금지하는 등의 실력 행사에 나선다.

특히 주민들은 이곳에 있는 불법 시설물에 대해 서울시가 완전 철거 및 지하화 재공사 등 시설 개선을 하지 않을 경우 영구적인 폐쇄 조치를 강행할 예정이어서 마찰이 우려되고 있다.

18일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 주민자치위원회와 난지물센터주민협의체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난지물재생센터는 서울시가 아닌 고양시에 있는 기피시설로 서울시민의 분뇨·하수·음식물쓰레기를 모두 처리하는 유일한 곳인데도 서울시로부터 일체의 지원금을 받은 적이 없고, 주민들을 위한 배려는 고작 주민복지회관 신축자금 중 20억 원이 전부였다.

2012년 5월 2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당시 최성 고양시장 간 체결한 ‘상생협약’에서 박 시장은 대덕동 난지물센터의 조속한 지하화를 약속한 바 있으나 지금까지 그 어떤 조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난지물센터 내 불법 시설들을 ‘경미한 변경’이라는 미명 아래 합법화를 꾀하고 있다.

송원석 난지물센터주민협의체 비상대책위원장은 "주민들은 서울시에 대해 하수도 이용료의 3년치 중 5%인 1천억 원을 고양시에 지급해 주민 숙원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한다"며 "아울러 서대문구의 기존 음식물처리시설을 완전 폐쇄하고 서울시가 600t 규모의 음식물처리시설을 지하화해 설치 후 관리권을 고양시로 이관해 줄 것을 촉구하며, 이는 주민들의 최소한의 요구"라고 주장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