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문화예술재단, ‘마애종’의 의미 재조명 학술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안양문화예술재단, ‘마애종’의 의미 재조명 학술심포지엄 개최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8.2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문화예술재단은 오는 23일 오후 1시 30분 안양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마애종’의 의미를 재조명하는 학술심포지엄을 연다.

2019082001010006480.jpg
스님이 범종을 치는 모습을 바위에 새겼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마애종’(석수동 산 32번지)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2호다. 종 치는 모습이 너무도 선명한 바위 표면 그림으로는 국내 유일한 문화재로 꼽히며, 만들어진 시기는 고려시대로 추정된다.

안양시 주최, 한국문화연구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마애종의 가치와 보전 및 활용’이란 주제로 문화재, 미술사, 관광 등의 분야 대학교수와 연구원 등이 발표 및 토론을 벌인다.

토론은 마애종의 문화재적 가치와 의미, 마애종의 보존 및 주변 정비에 대한 제언, 마애종의 관광자원화 방안, 마애종의 활용과 디지털 기술 적용 등 4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