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가에 공세 수위 높인 한국당 민주당 "가족 인권침해 말라" 역공
상태바
조국 일가에 공세 수위 높인 한국당 민주당 "가족 인권침해 말라" 역공
한국당 인사청문 TF, 조 후보자 딸 ‘특혜성 장학금’ 의혹 추가 제기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8.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인시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인시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두고 19일 여야 간 난타전이 가열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에 대해 ‘비리종합세트’라며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가족에 대한 인권침해’라고 맞받아치며 조국 후보자 엄호에 당력을 집주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이 의혹들을 알고도 후보자로 지명했다면 이것은 국민을 상대로 한 문 대통령의 농단"이라며 "이 정도면 조 후보자는 ‘비리 종합선물세트’, ‘비리 무한리필’ 후보자"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또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비 태스크포스’(TF)를 별도로 구성하고 조 후보자와 가족을 고발하는 등 공세 수위를 한층 높였다.

이날 곽상도 의원은 TF 첫 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 차례 유급했음에도 특혜성 장학금을 받았다는 새로운 의혹으로 포문을 열었다.

곽 의원은 "인터넷상 자료를 보면 딸이 외제차를 타고 다닌다는 말도 있다"며 "이런 학생에게 계속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학자금 대출에 허덕이는 대다수 서민의 신뢰를 배반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조 후보자 일가가 얽힌 복잡한 부동산 거래관계에 대해서는 법적인 공격에 착수했다.

김진태 의원은 회의에서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이 부산 아파트·빌라를 위장 거래한 의혹이 있다며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가야 할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사실"이라며 "검찰이 신속한 수사 대신 시간만 보낸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광덕(남양주병)의원도 회의에서 조 후보자 동생과 전처, 전처의 동업자 등 3명이 위조된 채권 거래 계약서를 바탕으로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있던 웅동학원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승소했다며 사기 혐의로 이날 고발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철통 엄호와 역공을 취하고 나섰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증 대상이 아닌 후보자 선친, 이혼한 동생 부부의 가정사를 들춰 낭설과 의혹으로 만들며 사퇴를 요구한다"며 "한국당은 후보자 가족에 대한 무차별적 인신공격과 신상털기로 청문회를 진행하려 하는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측은 법적인 문제가 없고 후보자와 직접 관련성이 없다고 했다"며 "국민들은 후보가 사라지고 가족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는 것이 가족에 대한 지독한 인권침해일 수 있다고 지적하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의혹 제기가 있지만 증거가 없어 과연 제대로 된 검증을 위한 의혹 제기인지 흠집 내기를 위한 주장인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박광온(수원정) 최고위원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조국이지 동생이 아니다"라며 "모든 가족 엮어넣기가 돼버렸는데, 진흙탕 싸움으로 만들어 개각 취지를 몰락시키려는 야당의 의도"라고 반박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