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DMZ 일원 155마일 걷기 여정 성공적 마무리
상태바
경기도, DMZ 일원 155마일 걷기 여정 성공적 마무리
  • 안유신 기자
  • 승인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지난 5일 임진각에서의 출정식을 시작으로 DMZ 동쪽 끝 강원 고성군에서 파주시까지 15박 16일간 경기·강원 DMZ 일원 155마일 걷기 여정을 무사히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DMZ 155마일 평화의 길을 함께 걷다’를 주제로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관광공사가 주관했다. 국민들에게 생명과 평화가 숨쉬는 DMZ의 의미를 되새기고 평화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각인시키고자 마련됐다.

긴 여정동안 100명의 종주대원들은 30℃를 넘는 찌는 듯한 무더위와 거친 폭우, 산악지형에도 굴하지 않고 강원 고성군에서부터 인제, 양구, 화천, 철원을 거쳐 연천, 파주에 이르기까지 무려 250km를 꿋꿋하게 걸어왔다.

대원들은 DMZ 곳곳을 두 발로 걸으며 역사와 생태를 몸소 체험할 수 있었다는데 뿌듯했다는 반응이다.

특히, 통일대교 도보횡단이나 승전OP 등의 탐방은 물론, 평소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민통선 구간 내 비경에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이화영 평화부지사, 도의원 등이 참여한 토크 콘서트를 통해 DMZ의 가치와 평화의 소중함에 대해 자유로이 이야기하며 마치 통일이 한발자국 더 가까워진 느낌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마지막 종주를 맞아 신명섭 평화협력국장,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해단식을 개최했다. 끝까지 여정에 함께한 100명의 대원들에게는 완주증과 완주배지가 수여됐으며, 종주여정에 대한 기록영상을 보며 함께 쌓은 추억과 감동을 되새겨 보는 시간도 가졌다.

김학면 종주대장은 "평화시대를 맞아 한반도를 횡당하는 DMZ를 걸으며 더욱 감명이 깊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길을 걸으며 평화와 통일을 향한 소망을 키워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명섭 도 평화협력국장은 "평화로 가는 길은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며 "155마일의 DMZ 여정을 마친 100명의 발걸음이 평화와 통일을 향한 꿈을 실현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